POPULARITY NEWS > [F1]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피렐리타이어, F1 3년 주요 기록 발표
입력 2013-12-23 16:14:31 l 최종 수정 2013-12-23 16:14:31

피렐리타이어가 2011년부터 3년 동안 F1 그랑프리 오피셜 타이어 공급업체로 활동하면서 기록한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피렐리의 발표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그랑프리 팀에 공급된 타이어는 총 112200본이다. 이 가운데 93600(슬릭 68800, 레인 24800)은 실제 레이스에, 테스트용으로는 18600본이 공급되었다. 2013 시즌에 공급된 타어어는 33200본이다.
 
피렐리가 공급한 타이어가 모두 실전에 사용된 것은 아니다. 112200본 가운데 각 팀들은 72200본을 실제로 사용했다. 이 중 65800본은 슬릭, 레인타이어는 7400본이 사용되었다. 올해 19라운드에서 사용된 슬릭타이어는 23300, 레인타이어는 2400개이다.
 
피렐리가 오피셜타이어로 활동한 3년 동안 총 319회 피트스톱이 진행되었다(58회 드라이브스루 페널티, 9회 스톱고 페널티 포함). 올 시즌에 이루어진 피트스톱은 951. 각 라운드 당 평균 피트스톱은 50.05회이고, 1개 그랑프리를 치르면서 각 드라이버들은 평균 2.3회 피트스톱을 펼친 것으로 집계되었다.
 
가장 많은 피트스톱은 2011년 헝가리 그랑프리에서의 88(3회 드라이브스루 페널티 포함). 2012년 미국 그랑프리에서는 24회 피트스톱이 진행되었다. 가장 빠른 피트스톱 드라이버는 레드 불 레이싱 마크 웨버로, 2013 미국 그랑프리에서 1.923초를 기록했다.
 
피렐리는 최근 3년 동안 총 3274(각 라운드 평균 56) 추월이 이루어졌다고 발표했다. 마른 노면 상태에서 최다 추월이 발생한 그랑프리는 2011년 터키(126)였고, 웨트 레이스에서의 최다 추월은 2012년 브라질 그랑프리에서 만들어졌다.
 
올해 가장 긴 결승 시간은 모나코에서의 2시간 17 52.056. 반대로 가장 짧은 결승 시간은 이탈리아 그랑프리(1시간 18 33.352)로 기록되었다.
 
2010년부터 피렐리타이어를 끼운 그랑프리카를 탄 드라이버는 81(테스터 및 영 드라이버 포함). 2013 F1 예선 및 결승 동안 피렐리 P 제로 타이어가 주행한 거리는 358784km으로 집계되었다. 드라이 4개 타이어 중에서는 미디엄 타입이 177838km로 가장 많은 거리를 달렸다.
 
한편, 1950년부터 F1 통산 261회 그랑프리에 출전한 피렐는 102승을 달성했다. 폴포지션은 105. 포디엄 피니시는 313, 패스티스트랩은 109회를 기록했다.
 
TRACKSIDE NEWS, 사진/피렐리타이어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CJ 레이싱 황진우, 2013 MVP
다음글 한국인 F1 드라이버 아직 요원하다
 
목록
 금호타이어, 추석맞이 안전점검 …
 캐딜락, 천안전시장 신규 오픈
 페라리 몬자 SP1과 SP2 모델 최초 …
 밸런스온, 2018 대한민국브랜드 …
 한국타이어, IAA 상용차 전시회 20…
 2018 두카티 코리아 트랙데이 열…
 서킷의 승부사 윤세진, 영면의 …
 한국타이어, S.C.C. 나폴리와 공식…
 쉐보레,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
 키미 라이코넨, 페라리 떠나 친…

키미 라이…

GT 드라이버…

인제 레이…

톰앤톰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