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슈퍼챌린지 최종전 ‘한중일 슈퍼챌린지’로 열려
입력 2019-10-18 13:46:05 l 최종 수정 2019-10-18 13:46:05

112~3,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열리는 2019 슈퍼챌린지 최종전은 국내 선수들뿐만 아니라 아시아 모터스포츠 강국 드라이버들이 함께 참여하는 ‘2019 한중일 슈퍼챌린지로 개최된다.
 
슈퍼챌린지를 주관하는 ()슈퍼레이스는 “올해 최종전 내구레이스에 일본과 중국에서 20명이 참가한다면서 국내 모터스포츠 이벤트를 다양화하면서 동시에 국제 대회로 확대해 교류를 통한 발전도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더해 각종 레이스에서 실력을 발휘한 드라이버들이 펼치는 일대일 맞대결도 준비된다. ()슈퍼레이스는 이에 대해 슈퍼챌린지가 새롭게 시도하는 원 레이스 킹’(One Race King)은 한국, 중국, 일본에서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했거나 상위권에 오른 드라이버들의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 무대라고 설명했다.
 
원 레이스 킹은 서킷을 인코스와 아웃코스로 나누고, 2대의 경주차가 각각 인코스 1, 아웃코스 1랩을 교차 주행하는 방식으로 승패를 가린다. 토너먼트로 운영되며, 국내에서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비롯해 여러 대회 우승자들이 나설 예정이다.
 
김동빈 슈퍼챌린지 조직위원장은 올해는 슈퍼챌린지가 내구레이스 중심으로 전환한 첫 해로 더 발전한 내일을 위해 나아가는 단계다. 앞으로 더욱 차별화된 대회로 성장시켜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기현 기자 allen@trackside.co.kr, 사진/(주)슈퍼레이스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한국타이어 2019 대전사이언스페스티 참가
다음글 금호타이어 임원 인사 단행
 
목록
 불스원, 중견기업인의 날 ‘중견…
 R. 페르쇼어 2019 F3 마카오 그랑프…
 쌍용자동차 3년 연속 다카르 랠…
 캐딜락 ‘원주 서비스센터’ 신…
 한국지엠한마음재단 김장김치 …
 인디고 최명길, FIA GT 월드컵 예…
 그린카와 기아차 공동 캠페인 펼…
 쉐보레, 부평구청장에 트래버스 …
 ‘페라리 로마’ 이탈리아 로마…
 한국카앤라이프, 경기자동차과…

인디고 최…

현대 WRT, 201…

2019 한중일 …

오트 타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