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공승권 vs 김성훈, KSF 모닝 챌린지 챔프 경쟁
입력 2019-10-17 17:45:02 l 최종 수정 2019-10-17 17:45:02
2019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KSF) 모닝 챌린지 레이스 최종전이 1019~20KIC에서 개최된다. 올 시즌 최종 순위를 결정짓는 6라운드 엔트리에 등록된 드라이버는 38.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3연전을 치른 선수단은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올해 마지막 열전을 치른다.
 
 
KSF 모닝 챌린지 레이스 5라운드를 마친 현재 공승권, 김성훈, 강창원이 챔피언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려놓았다. 공승권의 1위는 리타이어 없이 꾸준하게 고득점을 쌓은 덕분이다. 개막전 성적은 예선 2, 결승 2. 포디엄 피니시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린 공승권은 이어진 2라운드에서도 3위를 기록했고, 3~5라운드 4, 3, 2위로 득점 선두의 자리를 지켰다.
 
공승권의 라이벌 김성훈은 가장 강력한 챔피언 후보로 꼽을 수 있다. 두 차례 실격(1라운드 운영규정 제3, 33.2 의무복장 미착용, 3라운드 무게규정 위반)의 위기를 극복하고 3승을 쌓은 김성훈은 올해 모닝 챌린지 레이스에서 뛰어난 성적을 올렸다.
 
김성훈의 첫 승은 KIC 2라운드에서 양산되었다. 챔피언십 라이벌 공승권 뒷자리 2그리드에서 결승을 시작한 뒤 역전 우승을 차지한 것. 이후 4, 5라운드 연속 폴투윈을 기록한 김성훈은 단숨에 56점을 더하면서 공승권과의 점수 차이를 4점으로 좁혔다.
 
2018 모닝 챌린지 레이스 첫 시즌을 3위로 마무리 지은 강창원에게도 정상 도전의 기회가 열려 있다. 선두와의 점수 차이는 16. 한 경주에 최다 28점을 쌓을 수 있는 만큼, 최종전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겠다. 이밖에 5라운드 현재 4~6위는 남정우, 심재덕, 구본승. 개막전 우승의 주역 이율은 7위에 랭크되어 있고, 최현섭과 한홍식, 권기원은 10위권 선수들이다.
 
2019 KSF 모닝 챌린지 레이스 최종 6라운드는 1019일 예선을 거쳐 20일 오후 1230분부터 KIC 13랩 결승에 돌입한다.
 
2019 KSF 모닝 챌린지 레이스 득점 순위
1 공승권 87
2 김성훈 83
3 강창원 71
4 남정우 58
5 심재덕 54
6 구본승 48
7 이율 43
8 최현섭 20
9 한홍식 16
10 권기원 13
 
박기현 기자 allen@trackside.co.kr, 사진/KSF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금호타이어 임원 인사 단행
다음글 슈퍼레이스 ASA 6000 패권 경쟁 점화!
 
목록
 불스원, 중견기업인의 날 ‘중견…
 R. 페르쇼어 2019 F3 마카오 그랑프…
 쌍용자동차 3년 연속 다카르 랠…
 캐딜락 ‘원주 서비스센터’ 신…
 한국지엠한마음재단 김장김치 …
 인디고 최명길, FIA GT 월드컵 예…
 그린카와 기아차 공동 캠페인 펼…
 쉐보레, 부평구청장에 트래버스 …
 ‘페라리 로마’ 이탈리아 로마…
 한국카앤라이프, 경기자동차과…

인디고 최…

현대 WRT, 201…

2019 한중일 …

오트 타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