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현대·기아차, 센터 사이드 에어백 개발 완료
입력 2019-09-18 19:18:13 l 최종 수정 2019-09-18 19:18:13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918일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자체 개발해 향후 출시되는 신차에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가 개발한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사고 시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펼쳐져 승객 사이의 신체 충돌로 인한 부상을 막아준다. 운전자 혼자 탑승한 경우에도 작동해 보조석 쪽의 측면 충격이나 유리 조각 등 충돌 파편으로부터 운전자를 보호한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운전석 시트 오른쪽 내부에 장착되고, 충격이 감지되면 0.03초 만에 부풀어 오른다.
 
유럽 자동차 제조사 협회(ACEA)의 통계에 따르면 자동차 측면 충돌 사고 시 탑승자끼리의 충돌이나 내장재 또는 파편의 충격으로 인한 2차 피해 비율이 약 45%에 이른다. 특히 탑승자의 머리끼리 충돌할 경우 심각한 손상을 입는다. 현대·기아차가 개발한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승객 간 충돌 사고로 인한 머리 상해를 약 80% 감소시킬 수 있는 것으로 자체 실험 결과 나타났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에 독자적인 기술을 접목해 안전성을 유지하면서도 세계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형태를 완성했으며 관련 기술에 대해 국내외 특허를 획득했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에는 에어백이 힘없이 펄럭거리지 않고 탑승자의 하중을 지지해줄 수 있도록 테더라는 끈 모양의 부품이 에어백을 감싸며 잡아준다. 현대·기아차는 테더와 에어백의 형태를 간결화하는 기술을 개발해 1kg이 넘는 타사 제품 대비 약 50%의 중량 절감을 이뤄냈다. 이를 통해 상대적으로 얇은 시트를 비롯해 다양한 차종에도 장착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또한 시트 배열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는 미래 자율주행차에는 에어백이 시트에 장착되는 방식이 일반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현대·기아차의 에어백 소형·경량화 기술은 미래 첨단 모빌리티 시대에 에어백의 활용성을 한 단계 높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앞으로 출시될 신차에 순차적으로 탑재함으로써 국내외 안전평가를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특히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는 2020년부터 측면 충돌에서의 안전성이 새로운 평가 항목으로 포함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적용함으로써 강화되는 기준에서도 지금과 같은 최고 수준의 안전등급 획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KNCAP에서도 2022년 이 같은 평가 항목을 도입할 전망이어서 현대·기아차는 이번 센터 사이드 에어백 적용을 통해 국내 안전성 평가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service@trackside.co.kr, 사진/현대자동차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현대자동차그룹, 시니어 맞춤형 교통안전교육 실시
다음글 2019 전남GT 9월말 KIC에서 열린다
 
목록
 3연승 김성훈 KSF 모닝 챌린지 챔…
 쉐보레, 중소형 SUV 라인업 및 고…
 남정우와 강창원, 모닝 챌린지 …
 한국타이어 2019 대전사이언스페…
 슈퍼챌린지 최종전 ‘한중일 슈…
 금호타이어 임원 인사 단행
 공승권 vs 김성훈, KSF 모닝 챌린…
 슈퍼레이스 ASA 6000 패권 경쟁 점…
 2019 슈퍼레이스 ASA 6000 챔피언 경…
 금호타이어 KCSI 승용차 타이어 …

퍼플모터스…

인디고 최…

현대 i30 N TC…

페라리 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