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대한자동차경주협회 새 임원진 공식 출범
입력 2019-09-09 15:42:37 l 최종 수정 2019-09-09 15:42:37

대한자동차경주협회
(KARA)99일 새로운 임원진의 공식 임기가 시작된다고 발표했다. 73일 임시회원총회를 통해 선임된 이번 임원진은 1996KARA가 설립된 이후 아홉 번째. KARA9기 임원진이 손관수 협회장을 포함해 이사 11인으로 구성되었다고 설명했다.
 
9기 임원진에는 1996년부터 협회에 몸담아 온 정선혁 부회장과 강영태 이사, 7~8기에 합류한 이후 재선임된 윤철수, 경욱호, 신동휘, 임언석, 김동빈 이사가 포함되어 있다.
 
경기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전문 인력을 신임이사로 영입한 것도 특징이다. F1 코리아 그랑프리와 슈퍼레이스를 비롯한 국제 대회 심사위원을 역임한 한라대학교 장성국 교수가 7기에 이어 다시 이사진에 합류했다.
 
1990년 드라이버로 모터스포츠에 입문한 뒤 주요 대회 경기위원장을 거쳐 현재 KARA 공인 대회 심사위원 직을 맡고 있는 김덕호 이사도 9기 임원진에 가세했다.
 
이번에 처음 선임된 양돈규 이사는 코스, 안전, 피트 등 여러 오피셜 파트전반에 걸쳐 실무 경험을 갖춘 뒤 경기위원장 및 선수 참가와 팀 운영까지 섭렵한 인물로, 앞으로 협회 정책에 다양하고 선진화된 시각을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KARA는 새로운 임원진을 발표하면서 지난 4년간 모터스포츠 대중화, 경기운영의 전문화, 아마추어 드라이버 활성화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왔다고 밝혔다. 또한 같은 기간 외형적 성장도 뚜렷하게 나타났다면서 “2015466명 수준이던 드라이버가 20198월 현재 790명 규모로 늘었고, 오피셜은 338(2015)에서 2,275명으로 확대되는 등 협회 회원수가 크게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KARA9기 임원진이 전임의 양적 성장 기조를 이어 받아 질적 고도화를 도모하기로 했다면서 이를 위해 모터스포츠 대중화, 경기의 전문화, 산업의 가치를 높이는 사업화 등을 3대 전략 목표로 정했다고 공지했다.
 
대중화 과제의 일환으로 관중 증가를 겨냥한 모터스포츠 컨텐츠 가치 개발, 기초 종목 아마추어 참가자 증대 사업 등이 추진된다. 전문화 부문에서는 경기 운영 인력의 전문성을 높이고, 각종 규정과 판정 방식을 국제 기준으로 성장시키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모터스포츠를 산업화하기 위해 정부 및 기업으로 협회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새로운 수익 모델 개발을 추진하는 방안도 포함되어 있다.
 
KARA 9기 임원진의 임기는 20239월까지 4년이다.
 
박기현 기자(allen@trackside.co.kr), 사진/정인성 기자(nsdolti@gmail.com)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현대차, 푸랑크푸르트에서 일렉트릭 레이싱카 벨로스터 N ETCR 선보여
다음글 그린카 & 코레일, 기차-카셰어링 연계 프로모션 실시
 
목록
 한국타이어 2019 대전사이언스페…
 슈퍼챌린지 최종전 ‘한중일 슈…
 금호타이어 임원 인사 단행
 공승권 vs 김성훈, KSF 모닝 챌린…
 슈퍼레이스 ASA 6000 패권 경쟁 점…
 2019 슈퍼레이스 ASA 6000 챔피언 경…
 금호타이어 KCSI 승용차 타이어 …
 쉐보레 스파크, 고객만족도 5년 …
 현대차, 인제 스피디움에서 2019 …
 2019 광주 짐카나 10월 27일 개최

퍼플모터스…

인디고 최…

현대 i30 N TC…

페라리 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