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슈퍼레이스 ASA 6000, 박빙승부 속 다승주자 나올까?
입력 2019-08-29 21:20:13 l 최종 수정 2019-09-08 19:34:47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ASA 6000 시리즈는 예측불허 접전 속에서 전반 5라운드를 마쳤다. 결전의 무대를 인제 스피디움으로 옮긴 6라운드 타이틀은 강원 국제 모터 페스타’. 슈퍼레이스 ASA 6000, GT1, GT2, BMW M4 쿠페 원메이크 레이스, MINI 챌린지 코리아, 레디컬 컵 아시아 외에 아시아 오토 짐카나 챔피언십 2라운드, 아시안 드리프팅 컵, 강원에코랠리가 831~91일 개최되는 강원 국제 모터 페스타와 함께 한다.
 
12개 팀 24, 인제 스피디움 6라운드에서 격돌
다채로운 이벤트와 더불어 펼쳐질 슈퍼레이스 ASA 6000 6라운드에는 올해 최다 24명이 출전할 예정이다. 엑스타 레이싱과 퍼플 모터스포트가 드라이버 진용을 강화하면서 2명이 늘어난 결과다.
 
엑스타 레이싱에 가세한 선수는 슈퍼GT GT300 출신 후지나미 키요토. GT300 5라운드 우승으로 드라이버즈 7위를 달리고 있는 후지나미 키요토는 정경훈의 바통을 이어받아 엑스타 레이싱 세 번째 경주차를 책임진다. 퍼플 모터스포트는 기존 안정환-노동기 라인업에 6000 클래스 우승 경험이 있는 카게야마 마사미를 합류시켰다.
 
매 경주 새로운 선수를 포디엄 정상에 올린 올해 ASA 6000 시리즈는 6라운드에서도 첨예한 경쟁을 풀어놓을 전망이다. 팀 챔피언십 선두 서한GP와 타이틀 수성작전에 나선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팀 드라이버들이 강공을 예고한 가운데 반격의 기반을 다진 엑스타 레이싱의 활약에 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ENM 모터스포츠,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제일제당 레이싱의 6라운드 또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5라운드를 마친 현재 장현진(오른쪽), 야나기다 마사타카(왼쪽), 김종겸(가운데)이
               ASA 6000 드라이버즈 1~3위를 지키고 있다 
 
라운드가 거듭될수록 뜨거워지는 드라이버즈 타이틀 대결구도에도 팽팽한 전운이 감돈다. 5라운드를 마친 현재 1위와 5위의 점수 차이는 14. 5라운드 우승을 포함해 3회 포디엄 피니시를 기록한 장현진(서한GP, 66)1위를 지키고 있고, 야나기다 마사타카(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56)가 김종겸(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53), 정연일(ENM 모터스포츠, 53)에 앞서 2위를 달리고 있다. 선두 장현진은 80kg의 핸디캡웨이트가 있는 만큼, 라이벌에 비해 다소 불리한 입장이다.
 
6~11위에 포진한 선수들의 점수 차이도 크지 않다. 6, 7위 조항우(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49)와 김재현(볼가스 레이싱, 48) 사이에 놓인 점수는 1. 8~11위 이데 유지(엑스타 레이싱, 43), 황진우(CJ로지스틱스 레이싱, 39), 김동은(제일제당 레이싱, 38), 정의철(엑스타 레이싱, 38)은 언제라도 선두그룹에 올라설 수 있는 자리에 진을 치고 맹공을 준비 중이다.
 
올해 ASA 6000 1~5라운드 우승컵을 차지한 드라이버는 김중군(서한GP, 52), 김종겸, 조항우, 김동은, 장현진 등 5. 이들 모두 예선 1위를 우승으로 연결 짓고 톱10에 이름을 올려놨다. 2승 이상을 거둔 선수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누가 먼저 다승 반열에 올라설지 지켜볼 만하다.
 
득점 2, 4위 야나기다 마사타카와 정연일의 행보도 눈여겨봐야 한다. 꾸준한 포인트 관리가 이들의 장점. 소속 팀의 든든한 지원 아래서 탄탄한 실력을 발휘해온 이들은 핸디캡웨이트 부담이 없는 6라운드에서 팬들의 기대에 걸맞은 활약을 펼칠 각오를 다지고 있다. 
 
ENM 모터스포츠의 베테랑 오일기의 걸음은 예상보다 더딘 편. 에버랜드 개막전을 6위로 마치며 상승세를 예고했으나, 몇몇 사고에 휩싸인 이후 레이스에서 득점권을 벗어난 탓이다. 그러나 실력과 경험을 두루 갖춘 그의 6라운드는 이전과 다른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루키 삼인방 중에서는 나이트 레이스 9위에 이어 KIC 5라운드에서 포인트 피니시를 기록한 이정우(CJ로지스틱스 레이싱)가 근소하게 앞서 달리고 있다. 노동기(퍼플 모터스포트)의 적응력도 눈에 띈다. 시리즈 초반, 타이어 문제로 고전한 노동기는 금호타이어와 손잡은 뒤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한국과 금호의 타이어 라이벌 대결에서는 여전히 한국타이어의 질주가 돋보인다. 1~5라운드 폴포지션과 우승컵을 싹쓸이한 한국타이어는 빈공에 허덕이는 금호타이어를 제치고 선전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5라운드에서 크게 개선된 경쟁력을 드러낸 것에 비춰볼 때 금호 팬들은 이전보다 향상된 결과를 기대해도 좋겠다.
 
박기현 기자(allen@trackside.co.kr), 사진/정인성 기자(nsdolti@gmail.com)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불스원, 中 업체 챔피언과 합작법인 설립 계약 체결
다음글 슈퍼레이스 ASA 6000 5라운드 빛낸 드라이버 ‘3’
 
목록
 한국타이어 2019 대전사이언스페…
 슈퍼챌린지 최종전 ‘한중일 슈…
 금호타이어 임원 인사 단행
 공승권 vs 김성훈, KSF 모닝 챌린…
 슈퍼레이스 ASA 6000 패권 경쟁 점…
 2019 슈퍼레이스 ASA 6000 챔피언 경…
 금호타이어 KCSI 승용차 타이어 …
 쉐보레 스파크, 고객만족도 5년 …
 현대차, 인제 스피디움에서 2019 …
 2019 광주 짐카나 10월 27일 개최

퍼플모터스…

인디고 최…

현대 i30 N TC…

페라리 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