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ENM 모터스포츠, 3차 오피셜 테스트에서 1위 기록
입력 2019-07-16 20:58:43 l 최종 수정 2019-07-16 20:58:43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차 오피셜 테스트가 716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진행됐다. 올해 마지막 테스트에는 ASA 6000 드라이버 19명이 참가했다.
 
이날 테스트 주행은 세 차례에 걸쳐 운영됐다. 150분간 진행된 첫 주행에서는 지난해 챔피언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한국타이어)이 우위를 보였다. 5.615km 서킷을 213.129초에 주파하면서 가장 빠른 랩타임을 기록했다. 정의철(엑스타 레이싱, 금호타이어), 이정우(CJ로지스틱스 레이싱, 금호타이어), 김중군(서한GP, 금호타이어) 8위까지의 기록이 김종겸의 랩타임과 1초 이내였다.
 
          ▲ ENM 모터스포츠 오일기(오른쪽)와 정연일이 슈퍼레이스 ASA 6000
             3차 오피셜 테스트에서 1, 4위를 기록했다
 
두 번째 주행(120)에서는 정연일(ENM 모터스포츠, 한국타이이어, 212.874)이 가장 빨랐다. 노동기(헌터 퍼플모터스포츠, 금호타이어), 서주원(제일제당 레이싱, 금호타이어) 등 신예들의 기록도 눈에 띄었다.
 
마지막 테스트 주행도 120분간 진행된 가운데 베테랑 드라이버 오일기(ENM 모터스포츠, 한국타이어)가 이날 가장 빠른 기록인 212.748초 랩타임으로 저력을 입증했다. 이어 노동기가 212.854초로 두 번째 주행에 이어 또다시 2위를 기록했다.
 
3차 오피셜 테스트 결과 이정우, 노동기 등 영 드라이버들의 기록이 단축된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서킷에서 이어지는 5라운드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해질 뿐 아니라 신예 드라이버들의 활약상도 기대하게 만든 오피셜 테스트였다. 지난 나이트레이스 당시 뜻하지 않은 사고로 리타이어했던 오일기와 정연일이 각각 1, 4위를 기록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올 시즌 마지막 테스트를 마친 ASA 6000 클래스 각 팀 드라이버들은 83~4KIC에서 5라운드를 치른다. 이번 5라운드는 블랑팡 GT 월드 챌린지 아시아,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등 해외 레이스도 참여해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운영된다.
 
service@trackside.co.kr, 사진/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 김성배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아우디 고성능 라인 RS 출시 25주년 맞아
다음글 엑스타 레이싱, 드라이버 라인업 확대하나?
 
목록
 티스테이션, 할인 이벤트 티스테…
 금호타이어, 핑크박스 지원사업 …
 쉐보레, 오토사이언스 캠프 후원
 인제스피디움 '타임 갤러리' 8월 …
 캐딜락 코리아 신임 서영득 대표…
 티스테이션, 두산베어스와 함께 …
 김성훈 남정우 공승권, 모닝 챌…
 아우디 코리아 2019 레드닷 디자…
 불스원 ‘선바이저 MEN’ 2종 출…
 한국지엠한마음재단, 지역아동…

김성훈 남…

폴투윈 류…

엑스타 레…

나이트 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