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개막전 승자 이대준, 넥센 GT300 2승
입력 2019-06-24 19:19:18 l 최종 수정 2019-06-24 19:19:18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코리아스피드레이싱이 주최하는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3라운드가 623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상설트랙(13.045km)에서 열렸다
 
2019 시리즈 6라운드 중 전반기를 마감하는 이번 경주에서는 GT-300 이대준, GT-200 손호진, GT-100 원상연이 개막전 우승에 이어 2승을 기록했다.
 
GT-300 예선에서는 이동열이 폴포지션을 차지했다. 결승에서는 이대준과 각축전을 펼친 이동열이 피트스루 핸디캡을 이행하는 사이 이대준이 선두로 올라선 뒤 1위로 피니시라인을 갈랐다. 이동열은 핸디캡을 극복하고 2위에 랭크되었다.
 
롤링 스타트로 문을 연 R-300 결승에서는 김태환이 2라운드 실격의 아쉬움을 딛고 포디엄 정상에 올라갔다. 이어 문은일, 한영호가 2, 3위를 기록했다. 엔페라 GT-200에 출전한 손호진은 시즌 2승을 거두었고, 송형진과 서영호가 그 뒤를 이었다.
 
원상연은 피트스루 핸디캡을 이수하고도 GT-100 우승컵을 차지했다. 원상연은 개막전 우승, 2라운드 3위에 이어 또 다시 우승해 종합 포인트 경쟁에서 매우 유리한 국면에 섰다. 전찬성과 이준수는 2, 3.
 
3라운에 신설된 하드론 스팅어 & G70-TT 클래스 1, 2차 통합 결과에서는 김진열이 129.752초 랩타임으로 1. 오기성(129.877)과 정명철(130.063)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2019 넥센스피드레이싱 4라운드는 721일 태백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service@trackside.co.kr, 사진/KSR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현대 N 라인업, 뉘르부르크링 24시 완주
다음글 두가티 분당점 7월 6일 오픈
 
목록
 인디고 최명길, FIA GT 월드컵 예…
 그린카와 기아차 공동 캠페인 펼…
 쉐보레, 부평구청장에 트래버스 …
 ‘페라리 로마’ 이탈리아 로마…
 한국카앤라이프, 경기자동차과…
 쉐보레, 자동차안전도평가 20주…
 그린카 ‘제주를 그린존’ 오픈
 금호타이어 ‘찾아가는 청소년 …
 현대 WRT, 2019 WRC 매뉴팩처러즈 챔…
 한국타이어 트럭·버스용 타이어…

인디고 최…

현대 WRT, 201…

2019 한중일 …

오트 타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