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부자 레이서 장현진과 장준호
입력 2019-05-15 18:15:59 l 최종 수정 2019-05-15 18:15:59

국내 부자(父子) 레이서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장현진(오른쪽)과 장준호. 장현진은 서한GP 소속으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정상 ASA 6000, 그의 아들 장준호(피노카트)2019 카트 챔피언십 주니어 클래스에 출전 중이다. 장현진은 2015 KSF 제네시스 쿠페 10 챔피언 출신으로, 2017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1 시리즈 2, 지난해에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으로 옮겨 2승 트로피를 들고 시리즈 5위를 기록했다. 장준호는 512일 전남 영암 KIC 카트장에서 열린 2019 카트 챔피언십 시리즈 2라운드에서 우승컵을 따냈다.
 
카트 챔피언십 현장에서 맞춤형 지도를 하고 있는 장현진은 국제 무대 경험도 쌓으며 상위 클래스에서 경쟁하는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아들의 꿈을 응원했다.
 
박기현 기자(allen@trackside.co.kr), 사진/()슈퍼레이스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금호타이어 타이어프로, 타이어 교체대행 서비스 실시
다음글 현대차, FIFA U-20 월드컵 폴란드 2019 공식 차량 전달식 개최
 
목록
 17세 김규민, 슈퍼레이스 e스포츠…
 슈퍼레이스 ASA 6000에서 어떤 신…
 지넷시스템, 자동차용 공기청정…
 현대자동차그룹, 시니어 맞춤형 …
 현대·기아차, 센터 사이드 에어…
 2019 전남GT 9월말 KIC에서 열린다
 한국타이어 더 뉴 아우디 Q8에 신…
 카게야마 마사미 ASA 6000 7전 출전…
 델파이 테크놀로지스, 800V SiC 인…
 현대 i30 N TCR, 중국전 레이스2 더…

현대 i30 N TC…

페라리 샤…

인제 스피…

김성훈 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