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슈퍼 레이스]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KIC에서 만난 류시원과 데니안
입력 2012-05-24 02:12:39 l 최종 수정 2012-05-24 02:12:39

인기가수 겸 배우 데니안이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을 방문했다. 한류스타 류시원이 운영하는 EXR 106을 응원하기 위해 전남 영암까지 먼 거리를 달려온 것. KIC를 둘러본 뒤 슈퍼 레이스 챔피언십 엑스타 GT 결승을 관전한 데니안은 류시원 감독에게 레이싱 드라이버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는 후문. 5 20(), EXR 106 피트에서 만난 두 사람은 현재 채널A에서 인기리에 방영되는 드라마 ‘굿바이 마눌’에 함께 출연하고 있다. 5 7일에 첫 방송을 시작한 굿바이 마눌은 20부작으로,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8 50분부터 시청할 수 있다.
 
사진/윤경현 기자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F1의 보석 모나코 GP 우승 드라이버는?
다음글 금호타이어, 독일 뉘르부르크링 24시 SP2T 우승
 
목록
 오일나우, 최적의 주유소 2.0 출…
 포르쉐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 랠…
 폭우 내리는 세팡 인터내셔널 서…
 레이노의 고성능 윈도우필름 중…
 불스원, 불스워너 에디션 증정 …
 TCR 말레이시아에서 루카 엥슬러 …
 믹 슈마허 페라리 드라이버 아카…
 루카 엥슬러, TCR 말레이시아 첫 …
 로버트 허프 TCR 말레이시아 창설…
 원레이싱 권재인 슈퍼레이스 슈…

폭우 내리…

믹 슈마허 …

토요타 가…

2019 WRC에 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