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슈퍼 레이스]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KIC에서 만난 류시원과 데니안
입력 2012-05-24 02:12:39 l 최종 수정 2012-05-24 02:12:39

인기가수 겸 배우 데니안이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을 방문했다. 한류스타 류시원이 운영하는 EXR 106을 응원하기 위해 전남 영암까지 먼 거리를 달려온 것. KIC를 둘러본 뒤 슈퍼 레이스 챔피언십 엑스타 GT 결승을 관전한 데니안은 류시원 감독에게 레이싱 드라이버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는 후문. 5 20(), EXR 106 피트에서 만난 두 사람은 현재 채널A에서 인기리에 방영되는 드라마 ‘굿바이 마눌’에 함께 출연하고 있다. 5 7일에 첫 방송을 시작한 굿바이 마눌은 20부작으로,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8 50분부터 시청할 수 있다.
 
사진/윤경현 기자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F1의 보석 모나코 GP 우승 드라이버는?
다음글 금호타이어, 독일 뉘르부르크링 24시 SP2T 우승
 
목록
 ‘포천 레이스웨이’ 공식 출범 …
 2018 레디컬 컵 아시아 윈터 프로…
 2018 24시 시리즈 미국전 이번 주…
 2018 슈퍼스타드리프트챌린지 2라…
 쉐보레, 어린이 대상 전자기기 …
 한국자동차공학회, 2018 추계학술…
 오일나우, 전국 기름값 인하 동…
 금호타이어, ‘함께 Green 희망의 …
 제2회 판교자율주행모터쇼 대학…
 제2회 판교자율주행모터쇼, 네트…

아트라스BX,…

비트알앤디…

캐딜락 6000 …

김효겸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