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일반]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한 지붕 두 가족(?)
입력 2012-05-21 03:29:55 l 최종 수정 2012-05-21 03:29:55

국내 자동차경주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는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KSF)과 헬로모바일 슈퍼 레이스 챔피언십 통합전에서 마주한 이색 풍경. 프로모터와 타이틀 스폰서 등 개성이 뚜렷한 두 개 자동차경주가 같은 날, 같은 서킷에서 진행된 예는 국내 모터스포츠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에 대한 평가는 각양각색. 5 20(),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 KSF와 슈퍼 레이스 챔피언십 취재 현장에서도 보기 드문 풍경 하나가 카메라에 걸렸다. 각 레이스 프로모터의 사진기자용 조끼는 이런 모습이다. 왼쪽은 KSF, 오른쪽은 슈퍼 레이스 챔피언십에서 사진기자들에게 제공하는 옷이다.
 
RACEWEEK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꿈나무 레이싱 스타, F1 경주장을 달리다
다음글 쉐보레 크루즈, 엑스타 GT 원투 피니시
 
목록
 오일나우, 최적의 주유소 2.0 출…
 포르쉐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 랠…
 폭우 내리는 세팡 인터내셔널 서…
 레이노의 고성능 윈도우필름 중…
 불스원, 불스워너 에디션 증정 …
 TCR 말레이시아에서 루카 엥슬러 …
 믹 슈마허 페라리 드라이버 아카…
 루카 엥슬러, TCR 말레이시아 첫 …
 로버트 허프 TCR 말레이시아 창설…
 원레이싱 권재인 슈퍼레이스 슈…

폭우 내리…

믹 슈마허 …

토요타 가…

2019 WRC에 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