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쉐보레 모터스포츠 기술력이 함축된 더 뉴 카마로 SS
입력 2019-03-12 11:06:27 l 최종 수정 2019-03-12 11:06:27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The New Camaro SS)가 브랜드의 레이싱 헤리티지가 고스란히 담긴 다양한 트랙 주행 성능으로 국내 스포츠카 매니아들을 공략한다.
 
지난해 더욱 세련된 디자인과 업그레이드된 파워트레인으로 새롭게 출시된 카마로 SS6.2리터 V8 자연흡기 엔진과 신형 하이드라매틱 10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해 최고출력 453마력, 최대토크 62.9kg.m의 폭발적인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카마로 SSV8 파워트레인에서 나오는 폭발적인 파워는 물론 고유의 독특한 디자인, 모터스포츠와의 끈끈한 연결고리로 전세계 많은 스포츠카 매니아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GM은 수십년간 나스카, NHRA, 인디카 등에 참여해왔다. 미국 미시건 주에 위치한 GM의 파워트레인 퍼포먼스 & 레이싱 센터(Propulsion Performance and Racing Center)는 모터스포츠 경기를 위한 다양한 레이싱 엔진 프로그램 개발을 담당하고 있고, 실제 레이싱에서 얻은 노하우와 기술을 쉐보레의 양산차에도 통합, 적용하는 역할을 한다.
 
콜벳과 함께 쉐보레 고성능 모델의 대명사로 알려진 카마로 SS 역시 파워트레인뿐 아니라 공기역학, 무게 배분 최적화, 내구성, 경량화, 열 관리 등 레이싱 프로그램을 통해 축적한 GM의 첨단 기술력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카마로 SS는 레이싱 기술에 있어 핵심적인 공기역학과 열 관리 분야에서 최적의 퍼포먼스를 발휘하도록 설계됐다. 350시간의 풍동실험을 거치며 완성된 카마로의 외관 디자인은 공기 부양과 저항을 최소화해 고속에서 안정적인 핸들링을 발휘하고, 연료 효율, 파워트레인 및 섀시 부품의 냉각 성능을 향상시킨다.
 
카마로 SS의 새로운 전면 디자인은 에어 커튼 기법을 이용해 공기가 휠 하우스 안쪽이 아닌 휠 주변으로 원활하게 빠지도록 설계됐으며, 새롭게 적용된 쿨링 덕트가 브레이크의 온도를 줄여 주는 등 운전자의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다.
 
또한, 새로운 후드 디자인은 엔진의 냉각성능을 높이고 고속주행 시 차체 앞이 들리는 프론트 엔드 리프트 현상을 줄이는 데 일조한다. 프론트 그릴의 쉐보레 보타이 로고는 속이 뚫린 플로타이 스타일을 적용, 강렬한 외관 디자인을 완성함과 동시에 전면 공기가 차체 안으로 자연스럽게 흐르도록 유도해 에어로 다이내믹 성능을 돕는다.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의 가격은 5,428만원. 스콜피온 레드 인테리어가 적용된 볼케이노 레드 에디션은 5,507만원이다.
 
NEWS LINE, 사진/한국지엠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쉐보레 2019 볼트 EV 고객인도 개시
다음글 불스원,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후원
 
목록
 MINI 도이치모터스, MINI THINK GREEN P…
 불스원, 2019 몽골 랠리 국내 2개 …
 2019 KSRC 1전 잠실에서 열려
 한국지엠, 소상공인 지원 위한 …
 GM 올해의 우수 협력사 32개 국내 …
 연승 주자 이창욱, 카트 챔피언…
 한국타이어나눔재단, 틔움버스 …
 금호타이어 타이어프로, 타이어 …
 부자 레이서 장현진과 장준호
 현대차, FIFA U-20 월드컵 폴란드 20…

부자 레이…

아트라스BX …

토요타 팀 …

선수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