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캐딜락 6000 8라운드 포디엄 드라이버들
입력 2018-10-28 10:16:22 l 최종 수정 2018-10-28 10:16:22

2018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포디엄 드라이버는 장현진(가운데), 정의철(왼쪽), 야나기다 마사타카. 서한-퍼플모터스포트 장현진은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8라운드 예선에서 캐딜락 6000 첫 폴포지션을 기록했다. 캐딜락 6000 우승은 나이트 레이스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지난해 GT1 챔피언 드라이버를 배출한 서한-퍼플모터스포트는 캐딜락 6000 클래스에 진출한 올해 8라운드 중 3, 2PP를 작성했다. 2016 챔피언 정의철은 2018 시리즈 8라운드에서 우승 없이 세 차례 2위에 올랐다.
 
박기현(gokh3@naver.com), 사진/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 오환, 김성배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이데 유지, 4년 연속 최종전 우승
다음글 김효겸과 이서영, BMW M4 예선 1, 2위
 
목록
 금호타이어 2018년 단체교섭 잠정…
 한국타이어, 챌린저 모터 프레이…
 불스원, KETI와 업무협약 체결
 넥센 GT-300에서 이승훈 2승
 바바리안모터스, BMW 렌터카 서비…
 그린카, 휴가철 맞아 신차 1,000대…
 한국타이어 고속도로 안전점검 …
 금호타이어와 함께하는 2019 놀이…
 한국타이어나눔재단 틔움버스 …
 아트라스BX 트리오, ASA 6000 전반 …

폴투윈 류…

MINI JCW와 BMW…

라핀 레이…

엑스타 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