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아트라스BX 트리오, 캐딜락 6000 선두그룹에서 순항
입력 2018-10-06 16:24:24 l 최종 수정 2018-10-06 16:24:24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시리즈 1~6라운드는 연초 예상과 다른 결과를 양산했다. 개막 이전에는 아트라스BX 레이싱, 엑스타 레이싱, E&M 모터스포츠의 3강 구도가 유력하게 점쳐졌지만, 에버랜드와 KIC, 인제 스피디움을 순회하며 개최된 6라운드는 일반적인 예상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정의철(엑스타 레이싱)의 폴포지션, 그리고 오일기(E&M 모터스포츠)의 깜짝 우승으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를 달군 개막전까지는 프리 시즌의 전망이 유효한 듯했다. 그러나 이후 5라운드 포디엄 정상에 아트라스BX와 서한-퍼플모터스포트 드라이버들이 올라가면서 새로운 경쟁 구도가 만들어졌다.
 
2018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클래스 최강 팀은 아트라스BX 레이싱. 올해 열린 6라운드에서 4PP, 3승 트로피를 가져간 아트라스BX는 뚜렷한 강세를 드러내며 팀 챔피언십 선두를 달리고 있다.
 
서한-퍼플모터스포트의 돌풍은 예상보다 빠르게 몰아쳤다. 올해 처음 캐딜락 6000에 진출한 이 팀은 당초 선두그룹 진출을 낙관하기 어려웠으나, 슈퍼레이스 GT1 챔피언 팀다운 저력을 앞세워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주었다.
 
엑스타 레이싱은 다소 무거운 걸음을 옮기고 있다. 6라운드 합계 선두그룹에 이름을 올려놓았지만, 2015~2016 시즌 챔피언 팀에 거는 팬들의 기대에서 한걸음 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올해 우승 기록이 없다는 점도 최근 몇 년 동안의 흐름과 다른 점. 챔피언십 라이벌 아트라스BX와 서한-퍼플모터스포트에 밀린 엑스타 레이싱은 올해 종반 3라운드에서 반전을 노리고 있다.
 
CJ계열 세 팀 중 E&M 모터스포츠는 개막전 우승컵을 차지한 뒤 내리막길로 접어들었다. 나이트 레이스 2위가 개막전 이후 최고 성적. 당초 3강 진입이 예상된 E&M 모터스포츠는 제일제당 레이싱에 근소한 점수 차이로 앞선 채 힘겨운 4위를 지키고 있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과 인제 레이싱은 중위권으로 굴렀다. 이밖에 팀106, 팀 훅스, 준피티드 레이싱이 2018 캐딜락 6000 팀 챔피언십 부문 10위권에 포진해 있다.
 
드라이버 챔피언십 경쟁에서는 아트라스BX 삼인방의 활약이 돋보인다. 6라운드 현재 조항우(101), 김종겸(89), 야나기다 마사타카(80)1~3위를 달리고 있다.
 
엑스타 레이싱 이데 유지(69)는 선두에 32점 뒤진 4위에 랭크되어 있다. 나이트 레이스에서 캐딜락 6000 첫 우승을 기록한 장현진이 5. 2016 챔피언 정의철은 정회원, 오일기, 김중군, 김동은을 거느리고 6위를 기록 중이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7라운드는 106~7일에 예선과 결승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와 함께 개최된다.
 
박기현(gokh3@naver.com), 사진/정인성(nsdolti@gmail.com)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MSS 현재복, BMW M 5라운드 예선 1위 기록
다음글 현대차, 인제 스피디움 적극 활용 추진하나?
 
목록
 포르쉐, 신형 포르쉐 718 T 공개
 김종겸, KARA 올해의 드라이버상 …
 한국지엠 주주, 지엠테크니컬센…
 (주)슈퍼레이스, 신임 김동빈 대…
 그린카, GS칼텍스와 전략적 파트…
 한국타이어, 독일 ‘튠 잇! 세이…
 2019 F1 21라운드 3월 17일 호주에서…
 페라리, 크리스마스 팝업 전시
 세바스티앙 로브, 현대 모터스포…
 오토오아시스, 모바일 앱 정비 …

현대차, 인…

아트라스BX,…

비트알앤디…

캐딜락 60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