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CING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아트라스BX 캐딜락 6000 원투, 이데 유지 3위 포디엄
입력 2018-07-22 20:56:52 l 최종 수정 2018-07-22 20:56:52

불볕더위 아래서 레이싱팬을 맞이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4라운드에서 아트라스BX 조항우와 야나기다 마사타카가 원투승을 거두었다. 722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4.346km) 21랩 결승에서 폴시터 조항우가 제일 먼저 피니시라인을 통과했고, 예선 2위 야나기다 마사타카가 2위 체커기를 쓸어안고 아트라스BX 더블 포디엄을 이끌어냈다.
 
엑스타 레이싱 이데 유지의 역주도 빛났다. 예선 6위로 롤링 스타트를 시작한 이데 유지는 시리즈 초반 세 경주에서 시상대 등정을 이루지 못했으나, 올해 네 번째 결승 무대에서 샴페인 세리머니의 기쁨을 누렸다.
 
무더위 속에서 각 팀 선수들의 열전 돋보였다
조항우의 예선 1위는 이번에도 우승을 담보했다. 그의 에버랜드 서킷 역대 성적은 84, 4pp. 폴포지션에서 출발한 네 번의 레이스를 모두 휘어잡은 조항우는 이번에도 흔들림이 없었다.
 
2, 3그리드에 팀 동료가 포진한 캐딜락 6000 4라운드 결승은 순조롭게 돌아나갔다. 상쾌한 출발과 오프닝랩, 그리고 이어진 21랩 결승에서 곁가지를 찾을 수 없었다. 1랩 후 발령된 세이프티카(SC) 상황은 그의 쾌속질주에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 결승 결과는 예상 그대로. 시종 레이스를 압도한 조항우는 올해 첫 우승을 폴투윈으로 마무리 짓고 단숨에 득점 선두로 도약했다.
 
야나기다 마사타카의 레이스 운영도 훌륭했다. 지난해 에버랜드 서킷에서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 그는 올해도 아트라스BX 레이싱의 전력을 튼튼하게 이끌어가고 있다. 몇몇 순간, 선두 추월의 의지를 불사르고 싶었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안정적인 결승 운영에 초점을 둔 야나기다는 선두 조항우보다 1초 늦게 피니시라인을 지나가며 아트라스BX의 더블 포디엄을 한층 화려하게 수놓았다. 그의 캐딜락 6000 4라운드 패스티스트랩은 수훈 갑에 걸맞은 이력으로 손색없다.
 
3위 이데 유지는 다소 고전한 엑스타 레이싱 진영을 조금은 밝게 수놓았을 것이다. 결승 전반에 걸쳐 노련미를 뿜어낸 그에게서 조급함은 드러나지 않았다. 그리고 맞이한 레이스 종반, 라이벌보다 자신이 빠른 구간에서 전력을 끌어낸 이데 유지는 베테랑다운 추월극을 팬들에게 선보이며 3위에 안착했다. 아트라스BX 원투를 저지하기는 못했지만, 다수의 챔피언 타이틀을 보유한 엑스타 레이싱의 저력 일면은 충분히 엿볼 수 있는 순간이었다.
 
올해 캐딜락 6000 대열에 가세한 서한-퍼플모터스포트는 당초 예상보다 어려운 일전을 치렀다. 잠정 예선 3위 김중군은 예상 밖 페널티로 고전을 예고했고, 포메이션랩 출발 도중 경주차 트러블을 겪은 정회원은 2라운드 우승의 영광을 재현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장현진에게도 불안한 기운이 감돌았다. 웜업 도중 일어난 사고의 여파는 라이벌을 압도할 전력 확보에 난관이 될 터였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서한-퍼플모터스포트 장현진과 김중군은 결승 5, 6위를 뛰어 넘는 역주를 펼쳤다. 캐딜락 6000 신흥 강팀다운 집중력과 탄탄한 팀워크는 서한-퍼플모터스포트의 미래를 시나브로 튼실하게 할 것이라는 생각이다.
 
E&M 모터스포츠는 오랜만에 더블 포인트 피니시를 이뤄내며 하반기 전망을 밝혔다. 팬들, 더불어 팀 후원사의 바람이야 7, 8위보다 높겠지만, 베테랑 오일기와 정연일의 오늘 결승은 개막전의 돌풍을 다시 불러올 밀알이 될 가능성이 높다.
 
KIC에서 반전 드라마를 쓴 팀106 류시원은 에버랜드 스피드웨이를 찾아온 관중들에게 신선한 재미와 짜릿한 전율을 전했으리라 생각한다. 화끈한 출발로 시선을 잡아끈 류시원은 결승 전반에 걸쳐 다이내믹한 레이스의 진면목을 발산해주었다. 그의 기대보다 몇 단계 낮은 결과일 수 있으나, 10 피니시의 가치는 매우 귀하게 반추해도 좋겠다.
 
대기온도 35도를 훌쩍 뛰어넘는 날씨는 각 팀 드라이버와 스태프, 오피셜, 포토그래퍼, 그 외 ()슈퍼레이스 운영진 모두에게 힘겨운 시간이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14천 관중과 함께 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는 또 하나의 스피드 축제, 나이트 레이스를 찾아갈 수 있는 교두보로 튼실한 이정표를 세웠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4라운드 결승 기록
1 조항우 / 아트라스BX 레이싱 / 4357.183
2 야나기다 마사타카 / 아트라스BX 레이싱 / 4358.262
3 이데 유지 / 엑스타 레이싱 / 4414.938
4 김종겸 / 아트라스BX 레이싱 / 4416.918
5 장현진 / 서한-퍼플모터스포트 / 4425.309
6 김중군 / 서한-퍼플모터스포트 / 4428.189
7 정연일 / E&M 모터스포츠 / 4439.256
8 오일기 / E&M 모터스포츠 / 4444.554
9 황진우 / CJ로지스틱스 레이싱 / 4503.112
10 류시원 / 106 / 4504.930
722,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14.346km, 21
 
박기현(allen@trackside.co.kr), 사진/정인성,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 오환, 김성배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4라운드에서 조항우 우승
다음글 GT2 챔프 이동호, GT 4라운드 폴투윈
 
목록
 김종겸, KARA 올해의 드라이버상 …
 한국지엠 주주, 지엠테크니컬센…
 (주)슈퍼레이스, 신임 김동빈 대…
 그린카, GS칼텍스와 전략적 파트…
 한국타이어, 독일 ‘튠 잇! 세이…
 2019 F1 21라운드 3월 17일 호주에서…
 페라리, 크리스마스 팝업 전시
 세바스티앙 로브, 현대 모터스포…
 오토오아시스, 모바일 앱 정비 …
 아우디, 폭스바겐 TCR에 한국-EU FT…

현대차, 인…

아트라스BX,…

비트알앤디…

캐딜락 60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