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CING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이레인 이동호, 슈퍼레이스 GT 4라운드 예선 1위
입력 2018-07-21 18:03:50 l 최종 수정 2018-07-21 18:03:50


이레인 레이싱팀 이동호가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 4라운드 예선에서 1위를 기록했다. 721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4.346km)에서 개최된 예선에서 이동호는 207.086초 랩타임으로 폴포지션을 잡았다.
 
2018 시리즈 8라운드 중 전반 4라운드를 마무리 짓는 GT 예선에는 16명이 참가해 순위를 겨루었다. 대기온도 35도를 넘나드는 무더위 속에서 문을 연 GT 예선은 일찌감치 폴시터를 가려냈다. 지난해 GT2 챔피언 이동호가 두 번째 트랙 공략에서 연습주행 때보다 빠른 랩타임으로 잠정 1위에 오른 것. 이 기록은 예선 내내 유지되어 이동호는 올해 처음 GT 폴포지션을 차지했다.
 
비트알앤디 정경훈도 뛰어난 예선 성적을 남겼다. 1, 2라운드 연승에 따른 핸디캡웨이트 120kg을 얹었지만, GT 강자의 위력을 드러내며 결승 그리드 두 번째 자리를 예약했다. 예선 3위는 3라운드 1위 남기문. 80kg의 밸러스트를 싣고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예선에 참가한 남기문은 정경훈 뒤에서 상승세를 이어갈 준비를 마쳤다.
 
서한-퍼플모터스포트 오한솔은 챔피언십 라이벌 강진성(E&M 모터스포츠) 앞자리에 포진해 결승을 치른다. 개막전 예선 2, 2, 3라운드 연속 GT 폴포지션을 획득한 오한솔은 80kg의 핸디캡웨이트를 부여받은 4라운드 예선에서 4위를 기록했다.
 
GT 4라운드 예선 6~8위는 권재인(원레이싱), 김학겸(준피티드 레이싱), 박성현(드림레이서). 올해 열린 1~3라운드 결승에서 모두 포디엄 피니시를 달성한 노동기(핸디캡웨이트 80kg)는 예선 9위에 랭크되었다.
 
룩손몰 이정우는 비트알앤디 강재협과 백철용에 앞선 기록으로 예선 톱10에 들었다. 지난 달, 일본 슈퍼다이큐 24시간 내구레이스에 출전해 ST1 클래스 우승컵을 거머쥔 이정우는 2, 3라운드를 건너뛴 뒤 출전한 4라운드 예선을 10위로 마치고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다졌다.
 
이밖에 원레이싱의 여성 드라이버 임민진은 예선 13. 준피티드 레이싱 고다을(211.663)은 예선 최하 16위에 머물렀다.
 
한편, 무전기 통신사(KT LTE) 시스템 오류로, 슈퍼레이스 GT 예선은 당초 예정된 시각보다 30분 늦게 시작되었다.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결승은 722일 오후 1240분부터 BMW M, ASA GT, 캐딜락 6000 순으로 운영된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 4라운드 예선 기록
1 이동호 / 이레인 / 207.086
2 정경훈 / 비트알앤디 / +0.923
3 남기문 / 비트알앤디 / +0.955
4 오한솔 / 서한-퍼플모터스포트 / +1.290
5 강진성 / E&M 모터스포츠 / +1.522
6 권재인 / 원레이싱 / +1.633
7 김학겸 / 준피티드 레이싱 / +1.956
8 박성현 / 드림레이서 / +2.185
9 노동기 / 이레인 / +2.241
10 이정우 / 룩손몰 / +2.327
721,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14.346km
2위 이하 기록은 1위와의 시간차
 
박기현(allen@trackside.co.kr), 사진/오피셜 포토 오환, 김성배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아트라스BX 조항우, 에버랜드 통산 5pp 기록
다음글 류시원‧김중군, 에버랜드 1, 2차 연습주행 톱
 
목록
 김종겸, KARA 올해의 드라이버상 …
 한국지엠 주주, 지엠테크니컬센…
 (주)슈퍼레이스, 신임 김동빈 대…
 그린카, GS칼텍스와 전략적 파트…
 한국타이어, 독일 ‘튠 잇! 세이…
 2019 F1 21라운드 3월 17일 호주에서…
 페라리, 크리스마스 팝업 전시
 세바스티앙 로브, 현대 모터스포…
 오토오아시스, 모바일 앱 정비 …
 아우디, 폭스바겐 TCR에 한국-EU FT…

현대차, 인…

아트라스BX,…

비트알앤디…

캐딜락 60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