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PLK테크놀로지, 자율주행연구소 설립
입력 2018-06-22 17:09:29 l 최종 수정 2018-06-22 17:09:29

PLK테크놀로지가 차세대 완전자율주행 기술 상용화를 위한 자율주행연구소를 설립하고, 계열사 임원진을 비롯한 관련 업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자율주행연구소개소식 자리를 마련했다.
 
PLK테크놀로지의 자율주행연구소는 카메라 센서를 기반으로 딥러닝 기술개발, 클라우드 서버를 이용한 운전 솔루션 개발, 자율주행차 제어를 위한 센서퓨전 기술 등 차세대 완전자율주행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연구소는 각 분야 전문연구인력으로 구성돼 있어, 국내 자율주행연구의 주요 거점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연구조직을 중앙연구소와 자율주행연구소로 이원화해 각 전략에 대한 전문 기술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PLK테크놀로지 박광일 대표이사는 자율주행연구소에서 선행 기술을 빠른 속도로 개발해 완전자율주행 시대를 선도하는 통합솔루션을 제공하길 기대한다대한민국의 자율주행 시대를 이끄는 PLK테크놀로지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개소식 행사 중 방문객에게 와이파이를 연동한 커넥티비티 시스템, HD AVM(Around View Monitoring), 딥러닝 보행자인식 기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여 업계 관계자들에게 기술력을 선보였다.
 
특히 PLK테크놀로지의 커넥티비티 시스템은 자체 개발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인식 및 경보상황을 확인하고 축적된 운행 데이터로 향후 운전 성향을 분석하거나 보험과 연계된 상품개발이 가능하다는 점에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PLK테크놀로지는 보행자 인식의 경우 딥러닝 알고리즘을 적용, 인식률과 인식속도를 대폭 향상시켜 보행자 부분인식, 원거리 보행자인식 등이 가능해 PLK테크놀로지의 딥러닝 알고리즘은 해외에서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향후 원천기술 확보에 더욱 매진하기 위한 상시 채용을 실시해 일자리 창출 기여는 물론 미래 기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LK테크놀로지는 비메모리 반도체 유니퀘스트의 자회사로, 2003년 설립 이후 전방 ADAS 솔루션을 주력사업으로 국내외 자동차회사에 공급하고 있다. 전방향 ADAS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등 타 센서와의 퓨전, AEB(긴급 제동 시스템) 등을 개발하며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나가고 있다.
 
TRACKSIDE NEWS, 사진/PLK테크놀로지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불스원 밸런스온, 2018 대한민국 명가명품 대상 수상
다음글 2018 프랑스 GP 폴 리카르에서 열린다
 
목록
 세바스티앙 로브, 현대 모터스포…
 오토오아시스, 모바일 앱 정비 …
 아우디, 폭스바겐 TCR에 한국-EU FT…
 2018 SR 결산 (3)드라이버 7명, 2018 S…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 출시
 불스원 ‘제주 스페셜 에디션’ …
 한국타이어, 포드 포커스 액티브…
 김종호 금호타이어 전 회장, 2019 …
 티스테이션 ‘오늘서비스’ 오…
 2018 SR 결산 (2)아트라스BX 레이싱,…

현대차, 인…

아트라스BX,…

비트알앤디…

캐딜락 60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