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금호타이어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 최종 패소, 경영난 가중 우려
입력 2017-12-27 13:49:45 l 최종 수정 2017-12-27 13:49:45
금호타이어(대표 김종호) 사내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 132명이 제기한 근로자 지위확인소송에서 대법원이 1222일 회사측 상고 기각을 최종 결정했다.
 
금호타이어는 대법원의 판결을 수용해 소송을 제기한 당사자에 한해 22일부로 직접 고용을 통해 금호타이어 정규직원으로 신분을 즉시 전환하고 판결에 따른 적법한 절차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이번 소송 결과로 인해 구조조정과 극심한 유동성 위기에 처한 금호타이어의 경영상황에 심각한 후폭풍도 예상된다.
 
금호타이어는 소송 결과에 따라 사내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 13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고, 이로 인해 회사가 소송 제기 시점부터 소급해서 지급해야 될 인건비와 2018년부터 추가적으로 부담해야 될 인건비를 합하면 당장 약 200여억 원의 인건비 부담이 가중됐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대법원의 최종 판결을 존중하는 의미에서 소송 당사자를 즉시 직접 고용하고 적법한 절차를 진행하기로 결정했지만, 회사의 자금 상황과 체력이 소송 결과에 따른 막대한 인건비를 감당할 수 있을지 매우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시장 환경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회사의 경쟁력은 떨어져 매출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반면, 인원과 인건비는 거꾸로 증가하고 있어서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과 수익성을 확보하기가 무척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번에 직접 고용된 근로자를 포함한 금호타이어의 모든 구성원이 구조조정을 피하고 생존하기 위해서는 경영정상화 방안에 대한 노사 합의와 협력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한편, 22일 결심이 선고된 금호타이어의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은 사내 협력업체 근로자 132명이 1~3차에 걸쳐 20111월 광주지법에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1심에서는 회사 측 전부 승소(2012726) 판결이 났지만, 2심인 광주고법에서는 회사 측 일부 패소(2015424)를 결정했으며, 이에 회사는 법원의 최종 판단을 받기 위해 2015519일 대법원에 상고 했지만 결국 결심에서 기각됐다.
 
RACEWEEK NEWS, 사진/금호타이어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프랑스와 독일, 2018 F1에 합류
다음글 12월 20일, ‘KARA PRIZE GIVING 2017’ 열려
 
목록
 캐딜락, 2년 연속 캐딜락 6000 타…
 이동호, 정경훈, 오한솔, 슈퍼레…
 라크로 레이싱, 헌터코리아와 타…
 하만 모터스포츠, 슈퍼레이스 BMW…
 팀워크 모터스포트, TCR 코리아 …
 페라리 포르토피노 유럽 투어 진…
 금호 엑스타 레이싱, 2018 슈퍼레…
 한국타이어, 2018 슈퍼레이스 챔…
 캐딜락 6000 개막전 엔트리에 14개…
 제일제당 레이싱의 에이스 꿈꾸…

BMW M 쿠페, …

2018 F1 호주 …

호주 멜버…

베일 벗은 2…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1 4월 14~16일 용인
2 5월 12~14일 KIC
3 6월 16~18일 용인
4 7월 14~16일 KIC
5 8월 11~12일 인제 스피디움
6 9월 1~3일 용인
7 9월 22~24일 중국 상하이
8 10월 27~29일 용인
2017 KSF 챌린지 레이스
1 5월 27일 인제 스피디움
2 6월 25일 인제 스피디움
3 8월 5일 인제 스피디움
4 8월 27일 인제 스피디움
5 10월 TBA
6 11월 4일 인제 스피디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