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슈퍼챌린지 슈퍼300 1위는 닉스 정지원
입력 2017-07-30 21:13:34 l 최종 수정 2017-07-30 21:13:34


730,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엑스타 슈퍼챌린지 슈퍼스파크 3라운드에서 심재덕이 우승컵을 차지했다. 예선 1위 김호영은 결승 2. 2라운드 1위 박영일은 3위로 포디엄 피니시를 이어갔다. 슈퍼아베오와 슈퍼100 통합전에서는 이인과 최동순이 각 클래스 1위에 올랐다.
 
슈퍼300 3라운드 우승컵은 닉스 팀 정지원에게 돌아갔다. 김범훈(범스 모터스포츠)은 폴포지션에서 출발했으나, 이전 대회 1위에 부여되는 3초 피트스톱 핸디캡을 이수하면서 3위를 기록했다.
 
RACEWEEK NEWS, 사진/()슈퍼레이스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토요타 루키 이사페카 라피, 핀란드 랠리에서 첫 우승
다음글 아트라스BX, 캐딜락 6000 팀 챔피언십 전반 1위
 
목록
 레디컬 컵 아시아 창설전에서 손…
 한국타이어, 르노 그룹 '최고의 …
 카오디오 EMMA, 2018 서울오토살롱 …
 레디컬 컵 아시아 창설전 KIC에서…
 슈퍼레이스 RD4 ‘섬머 페스티벌…
 한국타이어, 레디컬 코리아 컵에…
 페라리,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4…
 티스테이션, 여름 맞이 ‘쿨 썸…
 TCR코리아, 2018 시리즈 티켓 판매 …
 페라리 베텔, 실버스톤에서 F1 통…

레디컬 컵 …

페라리 베…

슈퍼스타 …

슈퍼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