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이원일과 이동호, 슈퍼레이스 GT2 선두 대결
입력 2017-06-23 07:39:02 l 최종 수정 2017-06-23 07:39:02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2 클래스에서의 선두 대결이 뜨겁게 전개되고 있다. 드라이버즈 챔피언십 라이벌로 급부상한 선수는 이원일(원레이싱)과 이동호(이레인 레이싱). 617~18일에 치른 예선과 결승에서는 이동호가 큰 걸음을 내딛었다. 1차 예선 1위로 기세를 높인 이동호는 2차 예선 3위로 결승에 나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17랩을 1위로 마쳤다.
 
시리즈 7라운드 중 전반 3라운드를 마친 현재 2승 주자 이원일(71)이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GT2 첫 우승컵을 거머쥔 이동호(58)는 두 경주 연속 포디엄 피니시를 기록하며 2위로 올라섰다. 1, 2라운드 포디엄에 진출한 권봄이(서한-퍼플 블루)3라운드 오프닝랩에서 일어난 사고로 챔피언십 포인트를 더하지 못했다.
 
박기현(gokh3@naver.com), 사진/슈퍼레이스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페라리 V8 터보 엔진, ‘올해의 엔진 대상’ 수상
다음글 한국타이어 조현범 사장, 아트라스BX 2승 격려
 
목록
 레디컬 컵 아시아 창설전에서 손…
 한국타이어, 르노 그룹 '최고의 …
 카오디오 EMMA, 2018 서울오토살롱 …
 레디컬 컵 아시아 창설전 KIC에서…
 슈퍼레이스 RD4 ‘섬머 페스티벌…
 한국타이어, 레디컬 코리아 컵에…
 페라리,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4…
 티스테이션, 여름 맞이 ‘쿨 썸…
 TCR코리아, 2018 시리즈 티켓 판매 …
 페라리 베텔, 실버스톤에서 F1 통…

레디컬 컵 …

페라리 베…

슈퍼스타 …

슈퍼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