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1.18
‘포천 레이스웨이’ 공식 출범 앞둬
(주)레이스웨이가 다목적 서킷, ‘포천 레이스웨이’가 공식 출범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11월 16일 (주)포천레이스웨이는 “국내 다섯 번째(상설 서킷 기준) 서킷인 포천레이스웨이가 개장을 앞두고 있다”면서 “수도권에서는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이…




2018 24시 시리즈 미국전 이번 …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조현범)가 오피셜 타이어로 활약하는 24시 시리즈(24H Series)의 2018 시즌 최종전이 11월 16~18일 미국에서 개최된다.   24시간 내구 레이스, 24시 시리즈는 지난 1월 두바이 개막전을 시작으로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포르투갈, 벨기에 등 6개국에서 7라운드가 열렸고, 미국에서 최종전을 치른다. 이번 최종전은 텍사스 주 오스틴에 위치한 서킷 오브 아메리카(1랩 5.513km)에서 개최된다.   한국타이어는 2015년부터 세계적인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24시 시리즈의 오피셜 타이어를 공급해 왔다. 2020년까지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차량에 한국타이어의 레이싱 타이어가 장착되며, 모든 경기에서 ‘24H Series Powered by Hankook’라는 공식 명칭이 사용된다.   한국타이어가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는 24시 GT 시리즈는 24시 시리즈의 최상위 클래스로 메르세데스-AMG GT3, 포르쉐 991 GT3, 페라리 488 GT3. 아우디 RS3 LMS 등 세계적인 고성능 차량을 기반으로 제작한 경주차가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한국타이어는 24시 시리즈를 시작으로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 FIA F33 유러피언 챔피언십 등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거나 참가 팀을 후원하고 있다.   RACEWEEK NEWS, 사진/한국타이어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루키 김진수 TCR 코리아 최종…
11월 4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 상설 트랙에서 막을 내린 2018 TCR 코리아 최종 6라운드에서 인디고 레이싱 김진수에게 우승 트로피가 돌아갔다. 1랩 3.045km 서킷 24랩을 달리는 결승에서 김진수는 32분 40.227초 기록으로 TCR 코리아 첫 우승을 거두었다.   TCR 코리아 6라운드는 연이은 반전을 쏟아내며 포디엄 드라이버를 가렸다. 현대 모터스포트 N 팀의 강자 피터 터팅, 인디고의 루키 김진수, 5라운드 1위 노동기, 강력한 챔피언 후보 앤드류 김이 선두권에 포진해 팽팽한 라이벌 대결을 예고한 때문이다.   결승에 앞서 드러난 전력은 피터 터팅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5 6라운드 예선을 휘어잡고, 레이스 1에서도 인상적인 주행을 선보인 피터 터팅은 최종전 우승이 유력한 선수로 주목을 받았다.   결승 전반은 일반적인 예상을 비켜가지 않았다. 폴시터 피터 터팅이 레이스 초반을 지배하며 선두로 나섰고, 예선 2, 3위 김진수와 노동기가 제자리를 지킨 까닭이다. 이들과 달리 예선 4위 앤드류 김의 순위는 한 계단 떨어져 어두운 그림자 일부가 드러났다.   TCR 코리아 6라운드 첫 번째 이변은 11라운드에서 일어났다. 8랩째 3위로 올라서며 순위 반등을 노린 앤드류 김이 예상치 못한 경주차 트러블에 일격을 리타이어한 것. 이에 따라 2018 드라이버즈 챔피언에 가장 근접해 있던 앤드류 김은 시리즈 2위로 떨어지는 아픔을 겪게 됐다.   선두권 순위도 크게 흔들렸다. 6라운드 폴투윈을 기대한 피터 터팅이 테크니컬 트러블을 해결하기 위해 피트에 들어갔다 복귀하면서 하위권으로 밀려나는 반전을 그려냈고, 피트에서 출발한 강병휘와 정남수의 경쟁도 한층 치열하게 전개된 결과다.   결승 종반의 주역은 인디고 레이싱 김진수. 미세하게 감지된 테크니컬 트러블을 극복하고 꾸준하게 선두를 지킨 김진수는 TCR 코리아 최종전 1위 체커기를 지나가며 첫 우승을 신고했다.   6라운드 2위는 브랜뉴 레이싱 정남수. 강병휘와 더불어 피트에서 결승을 시작한 정남수는 폭스바겐 골프 GTi TCR 경주차를 타고 기운차게 질주한 뒤 2위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인디고 강병휘는 결승 3위. 한 차례 피트를 들락거린 피터 터팅은 선두에 1랩 뒤진 4위로 TCR 코리아에서의 더블 라운드를 마쳤다.   2018 TCR 코리아 드라이버즈 순위는 강병휘, 앤드류 김, 정남수. 2승 주자 강병휘가 TCR 코리아 초대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했고, 다잡은 승기를 놓친 앤드류 김은 챔피언십 2위로 아쉬운 일전을 접었다. 브랜뉴 레이싱 정남수는 3~6라운드에서 분전한 결과 시리즈 3위로 도약했다.   (영암) 박기현(gokh3@naver.com), 사진/정인성(nsdolti@gmail.com)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TCR 코리아, 6전 11라운드 …
전 세계적으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TCR 투어링카 레이스를 국내에 도입한 코리아모터스포트브릿지(KMB, Korea Motorsport Bridge)가 2019 시리즈 캘린더를 잠정, 발표했다. 8월 25~26일, 역사적인 첫 걸음을 내딛은 TCR 코리아는 올해 3전, 6라운드를 레이싱팬들에게 선보이고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을 순회하며 세계적인 투어링카 레이스의 정수를 풀어놓은 것이다.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의 창설전은 아시아권에서 이미 탄탄하게 자리 잡은 TCR 아시아와 함께 해 상당한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에 출전한 실력파 드라이버들이 다수 출전해 수준 높은 레이스를 펼친 덕분이다. 레디컬 컵 아시아와 코지 레이스, 기아 모닝 원메이크 레이스 등은 TCR 코리아 창설전 서포트 레이스로 참여해 인기를 더했다.   9월말, 인제 스피디움으로 결전의 무대를 옮긴 TCR 코리아 두 번째 더블 라운드는 출전 선수들의 박진감 넘치는 플레이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TCR 코리아를 대표하는 레이싱팀 드라이버들, 그리고 세계 정상급 TCR 경주차로 꼽히는 현대 i30 N TCR과 폭스바겐 골프 GTi TCR의 라이벌 대결이 이목을 끌었다.   국내 3개 서킷 본격 투어 레이스 가동 11월 3~4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올 시즌 TCR 코리아 챔피언 결정전을 치르는 KMB는 2019 잠정 캘린더를 발표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 첫 시즌을 함께 한 레이싱팀, 드라이버, 후원사와 더불어 한층 새로운 시즌을 준비하고 있는 KMB는 2019 TCR 코리아를 6전, 11라운드로 운영할 방침이다. 시리즈 창설 첫 경주를 8월에 연 올해와 달리 다소 여유 있게 풀 시즌을 활용할 방안도 구상 중이다.   대회 주최측 KMB는 우선 에버랜드 스피드웨이를 잠정 캘린더에 포함시켜 더욱 다채로운 투어 레이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잠정안에 들어 있는 무대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인제 스피디움, 그리고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등 세 곳으로 결정되었다.   2019 TCR 코리아 개막전은 5월 18~19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으로 정해졌다. KIC에서 시즌 첫 더블 라운드를 치른 뒤에는 에버랜드 스피드웨이로 결전의 장을 옮겨 개막전의 열기를 이어간다. TCR 코리아 선수단과 함께 시리즈 전반을 소화한 뒤에는 7~8월 인제 스피디움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중반 3라운드를 개최한다.   KMB는 인제 스피디움에서 개최되는 내년 5라운드는 단일 이벤트로 운영할 방침이다. 60분 1라운드에는 더블 포인트를 부여할 계획도 마련해두었다.   내년 시리즈 종반 4라운드 장소는 인제 스피디움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9월 7~8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두 경주를 펼치고, 10월 19~20일 KIC로 옮겨 TCR 코리아 두 번째 시즌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아직 확정된 내용은 아니지만, 최종전 서포트 레이스로 포뮬러 르노와 중국 내구레이스 시리즈를 추진 중이다.   KMB 전홍식 대표는 “올해 TCR은 산고와 같았다. 몇몇 사안이 당초 계획대로 풀리지 않아 여러 어려움이 적지 않았지만, 세계적인 레이스 대열이 기꺼이 참여해준 레이싱팀, 드라이버들, 그리고 든든한 지원을 보내주신 스폰서들과 함께 더욱 발전하는 TCR 코리아를 만들어갈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2019 TCR 코리아 투어링카 시리즈 캘린더(잠정) 라운드 일정 장소 기타 1 & 2 5월 18~19일 KIC 국제 대회 3 & 4 6월 8~9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5 7월 13~14일 인제 스피디움 60분 1라운드 6 & 7 8월 17~18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8 & 9 9월 7~8일 인제 스피디움   10 & 11 10월 19~20일 KIC 포뮬러 르노 외   박기현(gokh3@naver.com), 사진/TCR 코리아 오피셜 포토 오환, 김성배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우의 레이싱 스토리 ‘…
이정우는 올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비롯해 일본 슈퍼 포뮬러 주니어, 슈퍼다이큐에 전념하며 다방면에서 레이싱 커리어를 쌓았다. 시즌 중반에는 TCR 코리아 서포트 레이스로 개최된 코지 레이스에 참가해 우승컵을 들었다. 룩손몰 레이싱팀 소속으로 슈퍼레이스 GT2 최종 7라운드에 출전한 이정우는 예선 8위, 결승 12위를 기록했다. <편집자 주>     10월 26~28일 3일 동안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2 최종전에 참가하면서 올해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최종전 목표는 당연히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한 포디엄 피니시였다.   금요일 연습주행 때부터 경주차 셋업을 바꿔가며 주행했다. 올해 모든 경기를 거쳐 온 경쟁자들과 달리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의 경기만 출전한 상황이어서 여러 데이터가 부족했기 때문에 한정된 시간 안에 최대한 많은 결과물을 만들고자 노력했다.   적지 않은 비가 내린 날씨였지만, 경주차의 방향성을 잡고 계속해서 세팅 변경을 시도해 보았다. 이번에 주된 과제는 선회력을 높이는데 있었으나, 반대로 탈출과 재가속에서 문제가 일어났다. 연습주행 베스트 순위는 6위권, 평균적으로 8~9위 랩타임이 나왔다. 개막전 때와 다르게 경쟁 팀들도 시리즈를 통해 많은 성장을 했기에 더욱 힘든 연습이었다.   토요일 예선일의 날씨는 비가 그쳤으나, 노면은 차갑고 출발 직전에 빗방울이 떨어지면서 쉽지 않은 예선이 될 것이라 예상했다. 최대한 집중해서 얻어낸 순위는 8위였다. 원했던 순위는 아니지만, 최악의 결과는 아니었기에 결승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드디어 결승이 열리는 일요일. 일기예보가 갑자기 바뀌어 노면은 심각한 웨트 상황으로 변했다. GT2 바로 전 경기인 BMW M4 클래스에서 수막현상이 계속 일어나는 것을 목격하고, 결승은 굉장한 혼전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변수가 많은 상황이기에 우리 팀에게도 포디엄의 기회는 올 수 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스탠딩 스타트 직후 휠스핀을 하며 순위가 두 계단 떨어졌다. 그러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턴1의 브레이킹 경쟁에서 다시 8위를 탈환할 수 있었다. 사실 빗길에 큰 자신감은 없었지만, 브레이킹은 자신이 있었기에 바로 추월 시도에 들어갔다. 오프닝랩 헤어핀에서 앞서 달리던 선수의 안쪽을 파고들어 7위까지 올라갔다. 이후 5위 노동기 선수부터 9위까지 5대의 경주차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경쟁을 하게 됐다.   전반적인 페이스가 좋은 것을 느끼고 다시 추월을 시도했다. 앞선 두 명의 선수들 페이스가 올라가지 못하는 것을 파악하고 1랩 안에 넘어서야 포디엄까지 도달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직선에서는 느려도 코너의 밸런스가 좋았기 때문에 가능성이 높아 보였다. 하지만 추월 과정에서 다른 경주차와 접촉이 있었고, 그로인해 드라이브스루 패널티를 받았다.   페널티를 이수한 뒤 결승 후반 12위로 주행을 하고 있었지만, 패스티스트랩을 기록하고 싶어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지난 대회에서 이미 챔피언을 확정지은 정경훈 선수에 0.05초 정도 떨어지는 기록으로 아쉽게 패스티스트랩도 놓치게 되었다.   이번 경기는 침착하게 풀어나갔으면 5위까지는 가능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베스트랩 기록이 두 번째로 빠른 편이었고, 페이스의 상승폭을 고려한 예상이었다. 하지만 안전한 길을 선택하지 않고 리스크가 큰 길을 선택한 결과는 기대와 다르게 나타났다.   언제까지나 안전한 레이스만 추구해서는 더 이상 성장은 없을 것이라고 스스로 생각하고 있는 부분도 크게 작용했다. “No Attack No Chance.” 인디500에서 우승한 타쿠마 사토가 한 말인데, 말 그대로 도전하지 않으면 기회는 찾아오지 않을 것이다. 이번 레이스는 결과는 좋지 못했으나 후회 없는 레이스라고 생각하고 싶다.   1년 동안 믿고 지원해주신 룩손몰 감독님과 팀 미캐닉들게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내년에는 어떤 카테고리에서 어떤 레이스를 할지 정해지지 않았지만, 겨울 동안 열심히 준비해서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   글, 사진/이정우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
올해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시리즈에는 14개 팀 드라이버 25명이 출전해 열전을 펼쳤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인제 스피디움 등 3개 서킷을 순회하며 개최된 시리즈 9전 결과 아트라스BX 레이싱이 더블 타이틀을 거머쥐고 2018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정상에 올랐다. 아트라스BX 레이싱과 김종겸이 챔피언 트로피를 차지한 올해 캐딜락 6000에서 양산된 주요 기록을 살펴본다.             ▲ E&M 모터스포츠 오일기가 캐딜락 6000 우승 대열에 합류했다   오일기, 정회원, 김종겸, 장현진, 캐딜락 6000 우승 대열에 합류 올해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시리즈에서는 새로운 선수 4명이 우승 대열에 합류했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개최된 이 클래스 70전 결승에서 우승한 드라이버는 15명. 15번째 승자 야나기다 마사타카의 뒤를 이어 오일기, 정회원, 김종겸, 장현진이 캐딜락 6000 1위 포디엄에 올라가 샴페인을 터뜨렸다.   풍성한 기록의 첫 주자는 E&M 모터스포츠 팀 에이스 오일기였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개막전에서 예선 7위에 머문 오일기는 캐딜락 6000 출전 17번째 결승에서 감격스러운 첫 승을 기록했다. 서한-퍼플모터스포트 정회원도 값진 승리를 챙겼다. 개인통산 세 번째로 참가한 2018 캐딜락 6000 2전을 자신의 무대로 만들고 시상대 정상에 우뚝 선 것이다.   아트라스BX 레이싱 김종겸은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 시리즈 3전에서 폴투윈을 거두고 18번째 우승 선수로 기록되었다. 캐딜락 6000 19번째 1위는 서한-퍼플모터스포트 장현진. 인제 스피디움에서 펼쳐진 나이트 레이스 결승 2그리드에서 출발한 장현진은 팀 동료 정회원과의 격전을 드라마틱한 우승으로 마무리 지었다.             ▲ 서한-퍼플모터스포트는 올해 캐딜락 6000 시리즈에서 3승을 거두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중군, 장현진, 정회원   시리즈 9전 우승컵, 4개 팀이 나눠 가져 9전으로 개최된 올해 캐딜락 6000 우승컵은 E&M 모터스포츠, 서한-퍼플모터스포트, 아트라스BX 레이싱, 엑스타 레이싱 등 4개 팀이 나눠 가졌다. 이 중 최다 우승 팀은 아트라스BX 레이싱. 김종겸(3, 7전), 조항우(4전), 야나기다 마사타카(6전)를 전면에 띄운 이 팀은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풀코스와 상설코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인제 스피디움에서 4승 트로피를 들었다.   올해 캐딜락 6000 시리즈에 데뷔한 서한-퍼플모터스포트도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의 2전이 이 클래스 첫 우승 무대. 정회원의 우승으로 반전 드라마의 서막을 연 서한-퍼플모터스포트는 5전과 8전을 휘어잡고 단숨에 캐딜락 6000 강팀으로 도약했다.   E&M 모터스포츠는 팀 창단 세 번째 해에 우승 샴페인을 맛봤다. 새로운 라인업을 구축한 E&M 모터스포츠는 대한자동차경주협회 센추리클럽 드라이버 오일기의 활약에 힘입어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개막전을 우승으로 장식했다.             ▲ 엑스타 레이싱 이데 유지. 올해 최종전에서 캐딜락 6000 통산 6승을 기록했다    엑스타 레이싱 이데 유지, 4년 연속 최종전 우승 엑스타 레이싱 이데 유지는 2018 캐딜락 6000 시리즈 최종 9전에서 이색 기록을 작성했다. 2015년부터 4년 연속 최종전 우승컵을 독식한 것이다. 2014년, 엑스타 레이싱 출범과 함께 슈퍼레이스에 출전한 이데 유지는 매년 선두그룹에 이름을 올리고 맹활약을 이어왔다. 그의 첫 우승은 중국 천마산 서킷에서 열린 2014 시리즈 3전. 이어 이듬해 2전(중국 광동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2승을 거두었고, 8전 우승으로 최종전 연승의 기틀을 다졌다.   올해 최종전 우승은 이변 속에서 완성되었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12그리드에서 결승에 돌입한 이데 유지는 비에 젖은 트랙을 기운차게 질주한 뒤 놀라운 역전 우승을 기록했다. 2015, 2017 시즌에 드라이버 부문 2위에 랭크된 이데 유지는 슈퍼레이스 통산 41전, 6승, 4회 예선 1위, 19회 포디엄 피니시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박기현(gokh3@naver.com), 사진/정인성(nsdolti@gmail.com)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
올해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시리즈에는 14개 팀 드라이버 25명이 출전해 열전을 펼쳤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인제 스피디움 등 3개 서킷을 순회하며 개최된 시리즈 9전 결과 아트라스BX 레이싱이 더블 타이틀을 거머쥐고 2018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정상에 올랐다. 아트라스BX 레이싱과 김종겸이 챔피언 트로피를 차지한 올해 캐딜락 6000에서 양산된 주요 기록을 살펴본다.   아트라스BX 레이싱 타이틀 2연패 조항우 감독 겸 선수가 팀을 이끈 아트라스BX 레이싱은 올해도 캐딜락 6000 클래스에서 걸출한 성적을 남겼다. 지난해에 이어 드라이버 & 팀 챔피언십 타이틀을 제패한 것이다. 아트라스BX 라인업은 조항우, 야나기다 마사타카, 김종겸. 독일 드라이버 팀 베르그마이스터 대신 올해 김종겸을 영입한 아트라스BX(266점)는 챔피언십 라이벌 엑스타 레이싱(193점)을 73점 차이로 따돌리고 2년 연속 우승 트로피를 가져갔다.   캐딜락 6000 시리즈 양대 타이틀을 휩쓴 아트라스BX 레이싱은 드라이버 부문 1~3위를 싹쓸이하는 진기록도 세웠다. 김종겸, 야나기다 마사타카, 조항우가 실력 출중한 라이벌을 제치고 다시 보기 어려운 기록을 양산한 것이다. 단일 팀 선수들이 시리즈 1~3위를 석권한 것은 캐딜락 6000 클래스 사상 처음으로 만들어졌다.   2018 챔피언은 2승, 4PP 기록한 김종겸 2018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시리즈는 김종겸을 챔피언 반열에 올리며 막을 내렸다. 지난해 서한-퍼플모터스포트에서 슈퍼레이스 GT1 정상을 밟은 김종겸은 2승, 4회 예선 1위, 3회 포디엄, 7회 포인트 피니시를 기록하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캐딜락 6000 통산 최연소 챔피언 김종겸(만 27세)의 이 클래스 데뷔전은 2010 시리즈 3전(9월 11일, 태백 레이싱파크). 8년 뒤 다시 스톡카 시리즈에 진출한 김종겸은 슈퍼레이스 정상 클래스를 제패하고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 동안 캐딜락 6000(이전 슈퍼6000, 헬로TV, SK ZIC 6000) 시리즈를 석권한 드라이버는 조항우(2008, 2014, 2017), 김의수(2009, 2011, 2012), 밤바 타쿠(2010), 황진우(2013), 팀 베르그마이스터(2015), 정의철(2016) 등 6명. 아트라스BX 레이싱 김종겸은 이 클래스 통산 7번째 챔피언에 등록되는 영예를 누리게 되었다.   박기현(gokh3@naver.com), 사진/정인성(nsdolti@gmail.com)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천 레이스웨이’ 공식 출범 …
 2018 레디컬 컵 아시아 윈터 프로…
 2018 24시 시리즈 미국전 이번 주…
 2018 슈퍼스타드리프트챌린지 2라…
 쉐보레, 어린이 대상 전자기기 …
 한국자동차공학회, 2018 추계학술…
 오일나우, 전국 기름값 인하 동…
 금호타이어, ‘함께 Green 희망의 …
 제2회 판교자율주행모터쇼 대학…
 제2회 판교자율주행모터쇼, 네트…

아트라스BX,…

비트알앤디…

캐딜락 6000 …

김효겸과 …